L&L SEMINAR

L&L SEMINAR

SOMA의 공식 첫걸음을 드디어 내디뎠습니다. 이름하여 L&L Seminar!! 곧 듣고 배우는 세미나입니다. 처음 세미나 제목을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아마도 SOMA가 제공하는 세미나를 잘 듣고, 배우는 시간이라고 생각하실 것 같은데요~ 과연 그럴까요? 

아닙니다. L&L Seminar는 정반대의 세미나입니다. 이상하다고요? 당연히 세미나의 주최자가 강의를 제공하는 게 아닌가요? 맞습니다. 하지만 SOMA가 추구하는 선교학적 방법론은 다릅니다. Context(현장)로부터 출발하는 SOMA 교육은 저희 스스로도 피해갈 수 없는 핵심 가치입니다. 즉, SOMA가 섬기기 원하는 분들이 바로 저희의 Context이기 때문에, 그 현장에 대한 배움 없이는 아무것도 시작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누군가와 배움을 나누고 공유하기 이전에, 그 배움의 대상자인 현장 사역자분들에게, 그분들의 경험과 현장, 그리고 고민을 듣고 배우는 것이 SOMA의 출발입니다. 

지역 교회 목회자이신 이일곤 목사님, 서종학 목사님, 오충성 목사님, 유해동 목사님께서 첫 L&L SEMINAR에 함께 해 주셔서 저희에게 큰 배움과 도움을 주셨습니다. 

(좌측부터) 이상훈 교수님, 서종학 목사님, 이광길 교수님

(좌측부터) 이상훈 교수님, 서종학 목사님, 이광길 교수님

이상훈 교수님의 본 SEMINAR의 취지를 설명하시는 것을 시작으로, 이광길 교수님의 진행을 통해 저희 SOMA가 귀담아들어야 할 현장의 소리를 들을 수 있었는데요. 함께 해 주신 네 분의 목사님들께서 진지하고 성심성의껏 준비해 오시고 말씀해 주셔서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좌측부터) 이일곤 목사님, 유해동 목사님, 오충성 목사님

(좌측부터) 이일곤 목사님, 유해동 목사님, 오충성 목사님

특별히, 네 분의 목사님들께서는 신학적 배경과 사역의 현장과 고민이 모두 다르시고, 그것들을 바라보는 문제의식과 해결 방식들도 달랐지만, 서로를 향한 존중과 이해, 그리고 포용과 경청의 자세를 보여주심으로 본 SEMINAR가 더욱 아름답고 귀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성숙한 목사님들과의 함께 한 시간을 통해, 한국 기독교와 교회들의 내부적인 분열과 적대심, 서로를 향한 불신과 부정적인 생각들을 화해와 통합의 장으로써 SOMA가 좋은 Platform으로써의 역할을 잘 감당해야겠다는 도전도 받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렇게 첫걸음부터, 현장 사역자분들을 통한 많은 배움과 도전을 얻어 또 하나의 신세를 지게 되었습니다. 더욱 기도하고 고민하고 연구하여 지은 빗을 잘 감당해가는 SOMA가 되도록 함께 기도해 주십시오. 

다시 한 번 함께 해 주신, 이일곤 목사님, 서종학 목사님, 오충성 목사님, 유해동 목사님께 감사드리고 아울러 아름다운 장소를 기쁜 마음으로 허락해 주심으로 동역해 주신 LA 온누리 교회의 이정현 목사님과 관계자분들께도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WITH JEREMY TREAT & NEIL COLE

WITH JEREMY TREAT & NEIL COLE

SOMA는 학생들에게 현장과 최대한 밀접한 교육을 통해 실천적 신학/선교학을 추구합니다. 이를 위해서 현장에 깊숙히 발을 담그고 있는 현장 전문가이자 아카데믹 이론을 겸비한 이들과 함께 하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하고 있는데요, 최근 매우 감사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저희가 찾던 두분의 만남을 통해 SOMA와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 받았습니다. 

Reality LA Church

Reality LA Church

우선 첫번째로는 Jeremy Treat 목사님입니다. 이상훈 교수님의 Re_Form Church에서 소개된 Reality LA Church의 담임으로 섬기고 있으며, Weathon College에서 조직신학으로 Ph.D를 마친 젊고 유능한 사역자 입니다. LA 지역의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부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Reality LA는 복음주의적인 메세지와 역동성 있는 예배 그리고 자율적인 성찬과 더불어 적극적인 사회참여를 통해 교회 본연의 임무를 모든 면에서 충실히 감당하는 교회라고 볼 수 있습니다. 

Neil Cole

Neil Cole

이어 소개해드릴 분은 '유기적 교회'와 '교회 3.0'등의 저서로 한국 교회에서도 널리 알려진 Neil Cole 목사님입니다. 참된 교회의 진정한 본질을 찾아가기 위한 Neil Cole 목사님은 지역 교회의 현장에 철저히 뿌리내리는, 그리고 건물과 직책 중심에서 벗어나 복음의 본질을 찾아 사역에 최우선 순위를 두는 매우 Radical한 교회 사역을 하고 계십니다. 이를 통해 건강한 작은 공동체에게 놀라운 생명력을 불어 넣을 뿐만아니라 하나님의 선교에 참여하는 교회의 모습의 놀라운 능력과 모습을 현대 사회에 반영해 긍정적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이제 시작하는 SOMA를 소개하고 비전을 나누었을 때에 기꺼히 저희를 지지해 주고, 적극적으로 도와 주려는 분들이 생겨나고 확장될 때 마다 SOMA의 방향과 우리를 통해 일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이 있음을 다시한번 확인하게 됩니다. 

WITH WMU

WITH WMU

SOMA에 감사한 소식이 있습니다. 바로 WMU (World Mission University)와 동역 관계로 나아가게 된 것입니다. 미주 한인 사회에 세워져 건강하게 운영되고 있는 WMU는 신학, 상담학, 음악 등을 통해 교민들에게 양질의 대학 교육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번 SOMA의 출범 소식을 듣고 WMU에서는 본교가 운영하던 D.MIN 프로그램의 운영권을 양도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SOMA는 WMU와 공동 학위를 추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정식 유학생을 유치 할 수 있는 ATS 인가의 F1 비자를 발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학생들에게 I-20 서류를 발행하여 유학생 비자를 받게 하려면 켈리포니아 주정부로 부터 정식 학교 인가를 받고 나서 2-3년간의 검증 절차를 통해서 가능한데 WMU와의 협약을 통해 그 기간을 절약하게 된 것입니다. 이를 통해 SOMA는 WMU를 통해 시작 부터 유학을 통해 오시는 분들도 섬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NEW BEGIN

NEW BEGIN

SOMA라는 이름을 얻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동안 고민하고 이야기하며 토론했는지 모릅니다.  2016년 2월 17일.. 어쩌면 모두가 가장 좌절하고 있어야 할 그 시간에, 무언가 모를 기대감과 긴장감으로 저희는 모였습니다. 이때만 하더라고 그 누구도 아직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를 때였습니다.

하지만 한가지는 분명했던 것 같습니다. '함께!' 

너무나 힘든 결정들을 너무나 쉽게 했다는 것을 보면 참 의아합니다. 왜냐하면 30-40대 가장들에게 아직 무엇을 할지, 어디로 가야할 지 모르는 지금의 상황에서 다른 모든 가능성들을 배제하거나 거절하면서 함께 하기로 했다는 사실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2016.02.17 오전 10시, Johnness Coffee

2016.02.17 오전 10시, Johnness Coffee

사실 이 '함께 함'을 위해 한명 한명은 많은 댓가 지불을 해야했고 포기해야할 제안들이 많았습니다. 때로는 중대형 교회 담임 청빙의 기회를 거절하거나 타 대학 교수직 제안을 거절해야 했습니다. 다른 곳에서의 Full Time 요청을 마다하는 것은 기본이었고 심지어 이민 사회에서 민감한 신분 해결에 대한 제안 마져도 거절해야 했습니다. 무엇보다 모두는 다른 길로 갈 수 있는 수많은 가능성들을 접었다는 것은 어쩌면 이 '하나됨, 공동체, 연합함'의 놀라운 힘을 경험하는 시작이었을지 모릅니다. 

SOMA 이전에 이미 저희들은 SOMA됨과 그 중요성과 놀라움을 각자의 헌신과 댓가 지불을 통해 증명하고 또 배워가고 있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었습니다.